'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12 사랑 (최인숙)
2010.10.12 19:23


 

사랑 (최인숙)


안개속에서 길을 잃었을 때처럼
지치고 힘들 때
딱 하나 보이는 것이
나였으면 좋겠다


숨막히는 열정 없이도
딱 하나 놓지 못했던 꿈이
나였으면 좋겠다


네가 말없이 지나쳐도
그래도 이 세상에 그런 의미로
담겼으면 좋겠다


'앙마의 감성 > Sensitiv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호사의 남자친구 이야기 [펌]  (0) 2010.12.06
[펌] 우리는 만나기위해 태어났다  (2) 2010.11.16
사랑 (최인숙)  (0) 2010.10.12
안부 (이정하)  (0) 2010.09.24
홉스의 [법의 원리]  (0) 2010.07.22
망설임에 대하여.. [펌]  (0) 2009.10.06
Posted by 열라착한앙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