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도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0.30 [생각의 탄생] 생각도구 3. 추상화
  2. 2011.10.12 [생각의 탄생] 생각도구 2. 형상화
2011.10.30 23:17
추상화는 익숙한 단어다..
객체지향프로그래밍의 중요 원리이기도 하기때문이다.
그런면에서 보면 추상화의 개념은 어쩌면 프로그래머들에게는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개념이 될 듯하다..

추상화란..?
현실에서 출발하되, 불필요한 부분을 도려내가면서 사물의 놀라운 본질을 드러나게 하는 과정

모든 추상화는 곧 단순화이다.

"위대한 과학자가 되기 위해 필요한 것을 말해본다면, 
우선 매우 복잡한 것들을 이해하는 능력은 필요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그 반대다.
가장 복잡한 것처럼 보이는 무엇을 간파해서 한순간에 그 저변에 깔려있는 단순성을 파악해내는 능력이 필요한 것이다."
 - 물리학자이자 발명가인 미첼 윌슨



추상이란 우리 삶의 곳곳에 있다..
막 읽은 책을 누군가에게 요약해서 말해주면서 추상화하고..
보고 싶은 TV프로그램을 선택할 때도 TV가이드나 신문에 실린 한 줄짜리 안내기사를 보고 고르는데 이것 역시 추상화라 할 수 있다.
신문이나 잡지의 헤드라인을 보고 기사를 읽을지 말지 결정하는 식으로 추상화에 의존하고 있다.
케리커쳐 역시 추상의 일종이다.
경구도 추상의 한 형태로 볼 수 있다. 연륜이 가져다준 지혜와 경험을 몇 단어로 축약해서 표현하는 것이니까...

하지만 추상화는 쉽지 않다..
윈스턴 처칠(Winston Churchill)은 5분짜리 얘깃거리를 가지고 하루종일 떠들 수는 있지만, 말할 시간이 5분밖에 주어지지 않는다면 그걸 위해서 하룻동안 꼬박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더 큰 일반성을 향해 한 걸음 내딛는 것은 추상성 속으로 한 걸음 내딛는 것이다.
보다 정확하게 말하면, 추상화가 고도화될수록 일반화의 영역은 더 확대된다."
- 물리학자 베르너 하이젠베르크(Werner Heisenberg)


"현상은 복잡하다. 법칙은 단순하다.
..... 버릴 게 무엇인지 알아내라."
- 리처드 파인먼



추상화의 본질은 한 가지 특징만 잡아내는 것..
추상화의 시작은 현실을 관찰하는 것이다... 대다수 사람들이 저지르는 실수는 현실을 무시하면서 추상화를 시작한다는 것이다.

"현실이란 모든 가능한 추상의 총체이며, 이 가능성을 알아냄으로써 우리는 현실을 보다 잘 이해할 수 있다."



추상화는 현실에서 출발하지만, 불필요한 부분을 도려내가며 본질을 드러나게 하는 과정이다.



--------------

추상화에 대해서 쓰면서 나는 추상화하지 않고 생각나는대로 정리하지 못하고 글을 쓰고 있구나..
잊지않고 간단히 메모해두는 것이라지만 너무 두서없이 쓰는 것은 아닌지..
바로 이런 글에 추상화가 필요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 ㅎㅎㅎ


'앙마의 머리 > 지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육] 지족  (0) 2013.05.21
슬럼프.. 나태  (0) 2012.05.29
[생각의 탄생] 생각도구 3. 추상화  (0) 2011.10.30
마방진을 기억해내다..  (0) 2011.10.24
인정받는 다는 것..  (0) 2011.10.19
[생각의 탄생] 생각도구 2. 형상화  (0) 2011.10.12
Posted by 열라착한앙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10.12 00:08
형상화라는 것은 현상을 그대로 재현하는 것에서부터 특이한 추상능력, 감각적인 연상에 이르기까지 망라됨...



"형상화는 단순히 사물의 기하학적 형태를 보는 일을 넘어 사람들과 세계를 재창조하는데까지 이른다."

"우리는 관찰할 수 있어야 상상할 수 있다. 그리고 그 상상을 통해 형상화가 이루어진다."

 베토벤은 말했다. "나는 악상을 악보로 옮기기 전에 아주 오랫동안, 어느 때는 하루종일이라도 머릿속에 품고있곤 한다. 그 과정에서 많은 부분을 바꾸기도 하고, 어떤 것은 버린다. 내가 만족할 때까지 계속 반복한다. 그리고나서 나는 작품을 정밀하게 다듬는다. 악곡의 이미지를 모든 각도에서 보고 듣는 것이다. 그것은 마치 조각품과 같다. 그러고 나면 이곡을 악보로 옮겨 적는 일만 남게된다."
 베토벤의 이미지 형상화 능력이 뛰어났다는 사실은 그가 아주 심한 청각장애자였음에도 작곡할 수 있었던 이유를 잘 설명해준다. 그는 귀로 더이상 들을 수 없게 되었을 때도 마음으로 소리를 들었다. 소리의 이미지야말로 곡을 이루는 모든 것이다. 작곡가가 실제로 듣느냐 듣지 않느냐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나는.. 시각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인가, 비시각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인가?
글쎄.. 사람마다 이러한 성향이 다를 수 있는데..
나는 시각적인 사람인데.. 교육을 통해 비시각적으로 생각하게 만들어진 것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나에게도 사고실험이 필요했던 것은 아녔을까?
(사고실험이란 어떤 물리학적인 상황을 구체적인 형체가 있는 것처럼 보고, 느끼고, 조작하고, 변화를 관찰하되, 이 모든 것을 머릿속에서 상상하는 것이다. 아인슈타인이 다녔던 스위스 주립학교에서 요한 페스탈로치가 이러한 교육을 중요시했다고 한다..)


아인슈타인이 다녔다는 스위스 주립학교에서 사고실험을 중요시했었기때문일까??
물리학을 상상한 아인슈타인...

몇 해전에 본 우주에 대한 새로운 이론인 끈이론을 설명하는 'Elegant Universal'에서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에 대해서 나오는데 아인슈타인은 우주의 공간과 천체에 대해서 시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이론을 제시했던 것이 생각난다..
뭐.. 얼마전 기사에 아인슈타인의 이론이 깨질수도 있다는 기사가 있기도 했지만.. (아직 확인된 바도 아니고..)
결과는 더 지켜봐야 알일이고.. 아인슈타인.. 암튼 대단하긴 하다~


그럼 이런 형상화 능력은 연마할 수 없는 것일까? 안되면 말하겠어? 노력하면 된다고 한다..
어떻게?
첫째, 자신의 시각적, 청각적, 기타 감각적 이미지를 인식해보라.
둘째, 하고 싶은 것을 무엇이든 마음껏 해보라.
셋째, 예술을 하라. 단, 배우기만 하지 말고, 직접해보라.
마지막, 내면의 눈, 귀, 코, 촉감과 몸감각을 사용할 구실과 기회를 만들라.


아래는 재밌는 보너스~

Posted by 열라착한앙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