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력을 학습하는 13가지 생각도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10 [생각의 탄생] 상상력을 학습하는 13가지 생각도구
2011.09.10 00:55
실재와 환상을 결합하기 위해 13가지 생각의 도구들을 이용한다.
이 도구들은 관찰, 형상화, 추성화, 패턴인식, 패턴형성, 유추, 몸으로 생각하기, 감정이입, 차원적 사고, 모형 만들기, 놀이, 변형 그리고 통합이다.


<유령 요금소> - 노튼 저스터

 주인공은 말과 숫자의 왕국을 통합하기 위해 모험에 찬 여정을 떠난다. '시각의 숲'을 거쳐 '실재의 도시'를 향하던 그는 장대한 건물들이 멀리 서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길 안내자 알렉 빙스는 그것이 신기루인 '환상의 도시'라고 알려준다. 이 말에 마일로의 동행이었던 험버그는 있지도 않은 것을 무슨 수로 볼 수 있느냐고 묻지만 알렉은 이렇게 대답한다. "존재하는 사물을 보려면 반드시 눈을 떠야 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은 눈을 감아도 볼 수 있지. 그래서 실재하지 않는 것이 실재하는 것보다 더 쉽게 보이는 거야."

....

 마일로는 실재의 도시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빌딩 사이와 거리 위로 왕래하지만 정작 그들은 빌딩과 거리를 보지 못한다는 것을 알게된다. 그토록 바삐 움직이면서도 보고자 하는 것은 정작 보지 못한 채 살아가는 것이다. 동행인 험버그는 "그럴거라면 차라리 환상의 도시에서 사는 게 낫겠네. 그러면 자기들이 어디 사는지 보이기는 할 텐데"라고 빈정거린다. 그러자 길 안내자인 알렉이 이렇게 대꾸한다. "그들 중의 많은 수가 이미 그곳에 살고 있다네. 그러나 보이지만 존재하지 않는 곳에 사는 것은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는 곳에 사는 것 만큼이나 좋지 않다네."
 결국 마일로는 환상과 실재속에서 동시에 살아야 함을 알게 된다. 환상과 실재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 환상없이는 실재의 명확한 파악이 불가능하다.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환상과 실재의 단절..

오늘날의 교육제도에서 많은 지식을 얻고 있지만 이해가 바탕이 되지 않은 지식은 실제 그것을 어떻게 이용하는지 알 수 없게 만든다. 이는 곧 실패한 지식인의 전형인 버지니아 울프의 아버지와 같다. 케임브리지대학의 교육은 학생들이 두뇌만 집중적으로 사용토록하여 정신을 불구로 만들었다. 우리나라의 주입식 교육이 바로 그것과 같다...
학교 성적은 좋지만 일상생활에서 그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나 성적은 신통하지 않지만 일상생활에서는 똑똑한 경우들을 생각해보자...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은 실제로 그것을 '어떻게' 응용해야 할지 모른다는 것이다."

창조를 이끄는 13가지 생각의 도구가 바로 실재와 환상, 이 둘을 재결합하는 것을 돕는 것이다.
생각의 도구들은 실재적인 것과 상상의 것 사이에 영속적인 연결 망을 만들어준다. 하지만, 생각도구에 숙달된다고 해서 이것이 과학이나 예술, 기타 다른 분야에서의 혁신을 담보해주지는 않는다.


 중학교, 고등학교.. 그리고 대학교와 대학원에 이르기까지 많은 지식을 얻을 수 있었고 나름 그를 이해하고 알고 있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언제인가.. "내가 지금 배우는 이 미적분이.. 이런 방정식이 과연 실생활에 어떻게 도움이 되는거지?"라는 의문이 든적이 있다.. 또, 대학에서 배웠던 수많은 커리큘럼이 어떻게 응용되고 내가 사용할 수 있는지 알 수가 없었다. 실제로 그것들은 잊혀졌고 나중에 그것들이 필요하게 되었을 때 난 다시 공부할 수 밖에 없었다..
 "이런 자료구조는 도대체 어디서 쓸수있는거지? 스택, 큐, 그래프 이런거 다 어떻게 사용되는거지?"
 당시 이런것에 대한 질문을 주변의 친구나 선배에게 했을때 명확히 알려주는 사람은 없었다... 그들도 몰랐을 수도 있고, 멍청한 내가 귀찮을 수도 있었으리라...
 이제와서 그 퍼즐조각을 하나씩 맞춰가며 하나의 큰 그림을 그려볼라하니 내가 배웠던 지식의 단편들이 조금씩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아~ 이게 이렇게 사용되는 거구나...!!!"
 난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고.. 그래서 그것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몰랐던 것 같다..

 그때로 돌아가 다시 공부한다면 좀 더 괜찮은 녀석이 될 수 있을 것만 같다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열라착한앙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