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8. 2. 22:34

2007년 8월 2일 (나무의 날)

오랜만에 보기시작하더니..
결국 완결까지 ㅋㅋㅋ

칸으로부터.. 25년전 사건의 전말을 알게된 료..
결국 료 자신과 유코가 남매라는 사실도 칸에게 확인한다..


그러던중... 료와의 관계를 이어오던
카시와기 사유리가 료를 도발하다가 료에게 살해당해버리는구나..
점점 막장으로 달리는구만;;
(왜 죽인거야~~~ 죽이지만 않았어도 비극까지는 안갈듯한데 ㅜ.ㅜ)

유코도 결국 로의 아버지를 칸이 죽였다는 사실을 알게되었고..
자신의 오빠에게(칸) 복수하기위해 료가 접근하는 것으로 오해하게된다..
아.. 이 오해가 결국엔.. 비극을 발생시킬것 같아...
(제가 글을 쓰면서 드라마를 보고있어서;;;)

(왠지.. 점점 료가 불쌍해져만 간다..
마지막 순간에까지.. 혼자일듯한 느낌이 든다..
내가 외로운 걸 싫어해서일까나.. 정말 정말 괴로운... 슬픈.. 느낌이 든다..)

마지막순간까지 왜 유코에게 거짓말을 하는거야 료..
자신의 오빠를 지키겠다고 자신에게 총을 들이대는 유코..
결국... 유코에 의해 료는 총을 맞는데..
(자신의 친동생에게 총을 맞는 료의 마음이라... 죽는걸까? 그냥 이대로?)

그리고 료의 주머니에서 발견한 편지로 유코는 자신이 쏜 료가
자신의 친 오빠라는 사실을 알게된다..
(아.. 여기 정말 슬프다.... 목이 메어와..)

느끼자... 더이상 글로 이 느낌을 표한하기는 힘드니까..


Posted by 열라착한앙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배고픈렉스 2007.08.09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슬픈 드라마..ㅠ_ㅠ
    OST도 좋죠ㅎ;

    • BlogIcon 열라착한앙마 2007.08.13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배고픈렉스님^^

      정말 마지막부분에 ㅜ.ㅜ(줄줄줄;;)
      OST도 렉스님 말씀처럼 좋고~~ ^^
      (요즘 이거 FT아일랜드인가?
      걔들 음악에서 자주 들리고... )

      휴~ 오랜만에 또 그생각했더니..
      왠지 하나있는 여동생에게 잘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막~ 드는군요 ㅎㅎ;

  2. BlogIcon 2007.10.22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앓이~

  3. BlogIcon 2007.10.22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이한테 좀 잘해주삼